Work

유지우_산책하자_아트워크.jpg

유지우 - 산책하자

Yoo Jiwoo - Walk

DKWYA_ARTWORK_FINAL.jpg

그리니 - Don't Know Where You Are

Greeny - Don't Know Where You Are

말하고싶은데_아트워크_최종.jpg

유지우 - 말하고 싶은데 (Live with Piano)

Yoo Jiwoo - Wanted to Say (Live with Piano)

파이널_정방형.jpg

유건우 피아노 독주회

at 고양어울림누리 별모래극장(2019년 7월 26일)

 

Artists

유건우_편집본_편집본.jpg

Yoo Gunwoo

유건우

29.06.1998

 Pianist / Music Director

피아니스트/음악감독

Greeny

그리니

27.07.1992

Singer-songwriter

싱어송라이터

JAN_3599 사본_편집본.jpg

Yoo Jiwoo

유지우

01.05.1994

Singer-songwriter

싱어송라이터

IZZY_프로필.jpg

IZZY

아이지

12.10.2000

Composer

작곡가

 

Who We Are

We, The Dust Factory, had agonized over how to show our stories. Finally, we could have reached the conclusion that the most effective tools to show our stories are music and writing by establishing an art production. Thus, we have decided to share our stories with gathering under the name, The Dust Factory. No one knows how we will be going to expand our field. Two things we can assure at this moment are that we are not ‘an entertainment company’ and are not only defined as ‘people who write and sing’. However, the very obvious things are that we will not be stopping telling our stories and will do our very best to find numerous stories which are not yet discovered. If we take a broad view, we are just specks of dust in this universe, nevertheless, if we change our outlooks a bit, we all are universes.

더스트팩토리의 모든 구성원은 우리가 갖고 있는 이야기들을 어떻게 나눌지에 대하여 고민해왔습니다. 결국, 우리만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가장 효과적인 도구는 예술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 누구도 더스트팩토리가 어떤 형태로 성장해 나갈지 모르지만, 분명한 것은 더스트팩토리는 다양한 형태의 작품을 지속적으로 만들고 아직 발견되지 않은 수많은 값진 이야기들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점입니다. 우리는 이 우주에서 한낱 먼지일수도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시선을 조금만 달리한다면, 우리 모두는 하나의 우주일 것입니다.

  • Black YouTube Icon
  • Black Instagram Icon
 

Contact Us

The door to creativity is always open.

창의성을 향한 문은 항상 열려있습니다.

© 2018 The Dust Factory